9월, 2019의 게시물 표시

조국 기자간담회 관전평: 조국보다 기자?

어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시간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날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못하게 됨에 따라 조후보자가 민주당에게 소명기회를 요청하여 마련한 자리였다. 나는 조후보자가 어떤 사람인지 궁금했다. 그동안 이런 저런 소리를 듣긴 했지만 사실 잘 모르는 분이기 때문이다. 사실이 어떠한지도 따져봐야 하겠지만 간담회에서 확인하기는 어렵다. 그래서 본인의 입으로 어떻게 이런 저런 의혹을 설명하는지를 살펴봤다. 그의 눈빛과 표정과 몸짓을 주의깊게 관찰했다. 몇가지 생각이 든다.

첫째, 조국은 반듯한 사람이다. 이른바 강남좌파라지만 충분히 현실을 치열하게 살았고 열심히 노력한 사람이다. 그의 말과 눈빛이 증명한다. 여식의 진학이나 인턴이나 장학금 문제를 사과하긴 했지만 과한 비난이다. 그저 사람이 살아가면서 어쩔 수 없이 놓치고 아쉬워하고 후회하는 그런 수많은 일상의 조각일 뿐이다. 조국이 아무리 잘생기고, 돈많고, 공부잘하는 완벽남인 것처럼 말하지만, 그는 그냥 사람으로 살아왔다. 이런 사람에게 범죄사실을 찾아내기는 쉽지 않다. 검찰이 욕보겠다.  

둘째, 기자들에게 화가 난다. 도대체 언론사가 어떤 자들을 선발하여 기자질을 시키는지 궁금하다. 어제 간담회에 나와서 질문하는 것만 보면 멀쩡한 기자가 극히 드물다는 생각이다. 그들이 주장하고 질문하는 내용이 사실인지 거짓인지는 모르겠으나, 말하고 듣는 수준이 참담한 지경이다. 세 시간 전에 통보해서 간담회가 열렸다는 것으로는 변명이 되지 않는다.

1. 출입기자가 300여명이라는데 다들 어디 갔는가? 기껏 해봤자 100여명이나 나왔을까? 수많은 기사를 쏟아낸 언론사 가자들이라면 당연히 당사자인 조후보자에게 적극적으로 물어봐야 했다. 간담회가 10시간이 넘게 진행되었기 때문에 책임있는 언론사라면 정예기자를 보내서 파상공격을 했어야 했다. 책임있는 기자라면 취재된 사실을 가지고 집요하게 물어 자신의 기사를 검증해야 했다. 무책임했다. 하지만 노련한 기자보다는 그냥 국회에 구경나와서 화면에 얼굴이나 비추려는 어리버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