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자간담회 관전평: 조국보다 기자?

어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시간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날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못하게 됨에 따라 조후보자가 민주당에게 소명기회를 요청하여 마련한 자리였다. 나는 조후보자가 어떤 사람인지 궁금했다. 그동안 이런 저런 소리를 듣긴 했지만 사실 잘 모르는 분이기 때문이다. 사실이 어떠한지도 따져봐야 하겠지만 간담회에서 확인하기는 어렵다. 그래서 본인의 입으로 어떻게 이런 저런 의혹을 설명하는지를 살펴봤다. 그의 눈빛과 표정과 몸짓을 주의깊게 관찰했다. 몇가지 생각이 든다.

첫째, 조국은 반듯한 사람이다. 이른바 강남좌파라지만 충분히 현실을 치열하게 살았고 열심히 노력한 사람이다. 그의 말과 눈빛이 증명한다. 여식의 진학이나 인턴이나 장학금 문제를 사과하긴 했지만 과한 비난이다. 그저 사람이 살아가면서 어쩔 수 없이 놓치고 아쉬워하고 후회하는 그런 수많은 일상의 조각일 뿐이다. 조국이 아무리 잘생기고, 돈많고, 공부잘하는 완벽남인 것처럼 말하지만, 그는 그냥 사람으로 살아왔다. 이런 사람에게 범죄사실을 찾아내기는 쉽지 않다. 검찰이 욕보겠다.  

둘째, 기자들에게 화가 난다. 도대체 언론사가 어떤 자들을 선발하여 기자질을 시키는지 궁금하다. 어제 간담회에 나와서 질문하는 것만 보면 멀쩡한 기자가 극히 드물다는 생각이다. 그들이 주장하고 질문하는 내용이 사실인지 거짓인지는 모르겠으나, 말하고 듣는 수준이 참담한 지경이다. 세 시간 전에 통보해서 간담회가 열렸다는 것으로는 변명이 되지 않는다.

1. 출입기자가 300여명이라는데 다들 어디 갔는가? 기껏 해봤자 100여명이나 나왔을까? 수많은 기사를 쏟아낸 언론사 가자들이라면 당연히 당사자인 조후보자에게 적극적으로 물어봐야 했다. 간담회가 10시간이 넘게 진행되었기 때문에 책임있는 언론사라면 정예기자를 보내서 파상공격을 했어야 했다. 책임있는 기자라면 취재된 사실을 가지고 집요하게 물어 자신의 기사를 검증해야 했다. 무책임했다. 하지만 노련한 기자보다는 그냥 국회에 구경나와서 화면에 얼굴이나 비추려는 어리버리가 많아보였다.

2. 무엇을 질문해야 할지, 무슨 질문이 의미가 있는지를 분별하지 못했다. 여식의 생년월일을 수정한 것을 그리 집요하게 물어야 하나? 사모펀드를 잘 모른다고 하는데 (이 사건 이전에 사모펀드를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되는지 궁금하다) 계속 기술적인 내용을 묻는 까닭은 무엇인가? 법률상 말할 수 없다는 내용을 뭐하러 계속 묻는가?

3. 지난 20일간 조후보자에 관한 기사가 60만건 쏟아져 나왔다고 하는데, 질문은 두리뭉실이고 날카로움이 없다. 치밀하게 취재를 해서 기사를 썼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는다. 예컨대, 고교시절 인턴과정에서 논문의 제 1저자가 된 의혹이 초기부터 나왔기 때문에 기자들은 해당 교수에게 물어봤어야 했고, 그것을 바탕으로 질문해야 했다. 대부분이 기존에 나온 의혹을 그대로 재탕하는 수준이었다. 여식이 외고에 일반전형으로 입학했다고 해도 여전히 딴소리다. 참으로 게으른 기자들이다.

4. 질문하는 방법을 모르거나 훈련이 되어 있지 않다. 질문이 무엇인지 알아채기 어렵거나, 정말 알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가 드러나지 않는다. 어떻게 해야 답변하는 자에게 원하는 답을 끌어낼 수 있는가를 생각하지 않는 것이다. 차라리 수업시간에 대학생이 질문하는 것이 더 나아보인다.

5. 답변을 제대로 듣지 않거나 이해할 능력이 없는 것같다. 도대체 같은 질문을 하고 또하는 까닭은 무엇인가? 자신이 늦게 왔다거나 어딜 다녀왔다면 최소한 무슨 얘기가 있었는지는 확인하고 질문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신문과 방송에 속보로 계속 나왔는데도 무슨 별나라에서 온 사람처럼 똑같은 질문을 반복하고 있으니 한심하다. 따지고 보면 청문회에서 덜 떨어진 국회의원들이 하던 짓이다.  어느 기자는 조후보자의 말이 무슨 뜻인지 이해하지 못했다. 좀 뒤쳐진 학부생들의 주의력과 이해력이다. 

6. 이른바 "기레기"가 실제 있음을 확인했다. 답변하는 사람을 깔아뭉개는 태도가 역겹다. 어차피 답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사실상 "니가 법대 교수나부랭이냐? 얼마나 잘났냐?"라고 비아냥거린다. 유학중이었음을 말해도 "...에서 살았다"고 밝혔다며 끝끝내 위장전입을 추궁한 자의 삐딱함이 불쾌하다. 옛날 기자 초년생이 술먹고 경찰서장실 문을 걷어차는 호기인가? 무슨 예의니 뭐니를 따질 수준이 아니다. 

마지막으로 기자간담회는 비공식 자리이긴 하지만 사실관계 확인에 중요한 진전을 보였다. 야당에서는 원맨쇼라느니 거짓말 잔치니 하면서 비난했지만, 조후보자에게 유리한 것보다는 불리한 것이 많은 자리였다. 누구도 무슨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혼자서(여당의 지원사격을 받지 못하고) 조후보자가 의견을 밝혔고,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을 말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인턴쉽에 관하여 조후보자에게 전화나 편지를 받았다고 교수들이 나와서 증언을 한다면 조후보자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할 것이다.

마흔이 넘으면 얼굴에 그동안 살아온 자취가 보인다고 했는데, 조후보자는 지금까지 나온 비난을 받을만한 인생을 산 것같지 않다. 생각보다 맷집이 강했고 선방을 했다. 그런 조후보자에게 질문하는 기자들이 한심할 뿐이다. 우둔하고 게으르고 막돼먹은 학생을 가르쳐야 하는 훈장선생의 비애랄까? 돼지에게 꽃을 준 느낌이랄까?

2019. 9. 3
x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천안함사건 민군합동조사단의 과학성

자위권(自衛權), 자위권(自慰權)?